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秘書의 가르침' 태그의 글 목록

'秘書의 가르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4.10.02 秘書의 가르침
멋진 이야기2004.10.02 00:00

어느 선승이 임종의 자리에서 자신이 가장 아끼던 제자를 불렀다.
스승이 베개 밑에서 한권의 책을 꺼냈다.
모든 사람이 그 책이 과연 무슨 책인지 궁금해 하였다.
스승은 이제껏 아무에게도 그 책만은 보여주지 않았던 것이었다.
한밤에 제자들이 가끔 열쇠 구멍을 통해 훔쳐 보노라면 스승이 혼자 그 책을 읽고 있곤 했었다.
'무슨 책일까? 스승님은 그 책을 왜 그렇게도 비밀시하는 걸까?'
스승이 방을 비울때면 그 방은 언제나 잠겨 있었다.
어느 누구도 그 방에 들여 보내지 않았다.
그랬으므로 그 책이 무슨 책인지 아무도 알 수가 없었다.
스승은 아끼는 제자를 불러놓고 말했다.
"이 책을 잘 간직하거라. 여기에 내가 가르친 모든 것이 들어 있다. 이것을 잘 간직해라. 나를 보듯이 잘 간직해라. 이 책은 내 스승이 내게 주셨던 책이다. 이제 내가 그대에게 이 책을 주는 것이다. 이책은 대대로 물려 받은 책이다."
그런데 제자는 그 책을 불구덩이 속에 던져버리는 것이었다.
다른 제자들은 그의 행동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들은 모두 깜짝 놀랐다.
그러나 스승은 제자의 머리를 어루만지며 축복해 주었다. 스승은 말했다.
"그대는 알았구나. 그 책을 간직했더라면 내 제자가 아니구말구. 그 책에는 아무것도 없다. 비어 있다. 훌륭하구나. 그대는 깨친것이야. 그대, 누구의 뒤도 따르지 않는 그대는 내 가르침을 이해한 것이야. 모든 사람은 자기 자신의 영혼으로 가지 않으면 안된다."
 
 * * *
 
훌륭한 말이 그대에게 오고 있을 때 그대는 그 말이 오고 있는 것조차 알아채지 못한다. 그런 말은 먼지 하나 일으키지 않을 것이므로. 그대는 먼지의 그림자조차도 볼 수 없을 것이다.
훌륭한 말은 발자국 하나 남기지 않는다. 그대는 훌륭한 말의 뒤를 쫓을 수도 없다. 그 말은 발자국 하나 남기지 않고 사라질 것이므로...

'멋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arm School  (0) 2004.10.04
산책  (0) 2004.10.03
秘書의 가르침  (0) 2004.10.02
없음을 아는 것  (0) 2004.09.17
주문(呪文)  (0) 2004.09.17
실수  (0) 2004.09.17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비회원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