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동아일보' 태그의 글 목록

세상 보기2006.03.08 00:00
'도우미' 시중 받으며 14만원짜리 식사, 폭탄주에 노래방
최연희의원의 동아일보 여기자 성추행이 알려진 뒤, 최연희 의원의 자질문제와 함께 권력과 언론의 부적절한 관계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주요 정치인들과 언론사 편집국장단이 함께 한 술자리 자체가 적절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 같은 술자리가 정계에서 이상한 일이라기 보다는 관행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것. 실제로 한나라당은 문제의 술자리를 가지기 전 조선일보, 중앙일보 뿐만 아니라 방송사 기자들과도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정작 성추행이 벌어진 당시 술자리 현장은 어떻게 진행되었을까? 여기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알려진 것이 그리 많지는 않다.

우선, 이들이 회동을 가진 곳은 광화문에 위치한 한정식집 '미당'. 미당은 과거 국민의 정부에서 자주 애용했던 곳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일 미당에는 한나라당에서 박근혜 대표를 비롯해 이규택 최고위원, 최연희 전 총장, 정병국 홍보본부장, 이계진 대변인, 유정복 대표 비서실장, 이경재 국회 환노위 위원장 등 7명과 동아일보에서 임채정 편집국장과 이진녕 정치부장, 한나라당 출입기자 등 7명 등 모두 14명이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끼 식사비만 해도 1인당 7만원. 게다가 '미당'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이들은 이른바 '식사 도우미'를 대동한 채 밥을 먹었다. '식사 도우미'는 20~30대 여성으로서 식사 시중을 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비용은 1명당 7만원씩으로 14명의 식사 도우미가 동원됐다.

결국, 이들의 한끼 식대는 1명당 14만원 꼴인 셈으로 14명이 먹었다면 밥값만 196만원이다. 이는 술과 노래방 시설 이용을 뺀 계산이며, '식사 도우미'의 서비스 가격을 포함한 액수다. 어지간한 노동자 한달치 월급 보다 많은 돈이 한끼 식사비로 쓰인 것이다.

이 자리에 참석한 14명의 인사들은 '식사 도우미'의 시중을 받으며 14만원 짜리 식사로 배를 채운 후, 자리를 옮겼다. 노래방 시설이 있는 다른 방이었다. '2차'를 이어간 것이다.

언론보도와 본인들의 주장에 따르면 지하에 위치한 방에서 노래기계가 돌아가고 먼저 자리를 떳다고 알려진 박근혜 대표와 임채청 편집국장을 제외한 12명이 술판을 벌였다. 물론 '종목'은 양주를 비롯한 폭탄주다. 사건은 여기에서 벌어졌다.

여기에도 '도우미'가 있었다. 한나라당 관계자는 "2차에서도 시중을 들 수 있는 여성들이 있었다"며 "기자인지는 모르겠으나 이 자리에서 부르스를 추기도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나라당 관계자의 이 같은 말과 최연희 의원이 성추행에 대해 사과하면서 "음식점 주인인 줄 알고 했다"고 해명한 점을 종합하면 2차에서도 '도우미'들이 대동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여기서 얼마를 썼는지는 정확하지 않다. 그러나 노래방 이용료와 술값, 그리고, 도우미 비용까지 치면 적지 않은 비용이 발생했다는 것은 상식이다.

'미당'에 대해 잘 아는 정계의 한 인사는 여기에서 '술 한잔' 하는데 드는 비용에 대해 "양주가 20~30만원, 서빙 봉사료 10만원 등을 포함해 200~300만원이 들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여기에 앞서 식사비를 합치면 이날 쓴 비용은 500만원에 육박한다.

여기까지 모든 비용은 한나라당에서 부담했다.

한편, 수백 만원어치 접대를 받은 동아일보는 6일, "총리실서 '기업인 계산' 사실상 시인"이라는 제하의 기사로 골프접대를 받은 이해찬 총리를 비판했다. 골프접대를 받은 이해찬 총리와 수백만원어치 향응을 접대받은 동아일보. 누가 죄질이 나쁜 것일까?



/ 표주연 기자


<'현장의 감동 살아있는 뉴스' ⓒ민중의소리 www.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공 ]  민중의소리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비회원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 보기2006.03.08 00:00
진중권 “지역기여 이유 최연희 면죄부 주장은 성폭행 2차 가해”
“자기 딸에 대해 할 수 없는 짓은, 남의 딸에 대해서도 하면 안되겠지요. 이게 바로 우리가 최 의원을 용서하면 절대로 안 되는 이유입니다. 근데, 이게 그렇게도 이해하기 힘들까요?”

시사평론가 진중권씨가 최연희 의원의 ‘성추행 파문’에 면죄부를 부여하려는 일부 움직임에 대해 “이건 견해의 자유가 아니라 성폭행 2차 가해로 봐야 한다”며 맹공을 가했다.

진 씨는 8일 자신이 진행을 맡고 있는 ‘진중권의 SBS 전망대’에서 이 같이 밝히고 최 의원을 용서하자는 동해시의회와 여성단체들의 움직임에 대해 ‘성폭행 2차 가해’라고 규정했다.

이어 진 씨는 최 의원을 두둔하고 나선 이들에게 “여러분의 딸들이 최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해도 지역발전에 기여한 그의 공을 봐서 용서하자고 할 것인가”라며 되물은 뒤 “자기 딸에 대해 할 수 없는 짓은 남의 딸에 대해서도 하면 안되는 일”이라며 강조했다.

그는 ‘역지사지’의 단순한 논리도 깨닫지 못하는 최 의원 옹호자들에 대해 “이게 그렇게도 이해하기 힘들가?”라는 말로 답답함을 감추지 않으면서 “‘세계 여성의 날’에 들은 황당한 소식이 바로 ‘최 의원 사퇴 반대’ 움직임과 이 엽기 포퍼먼스에 동해시 여성단체의 모임까지 가세했다는 것”이라며 한탄에 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

진 씨는 “일상에서도 여성은 여러 가지 남성 폭력의 대상이 되고 있고, 사회 곳곳에서 남성들의 성폭력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다”면서 “대우와 기회라는 면에서도 남성에 비해 차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윤희 (jazz@dailyseop.com)기자
[ 기사제공 ]  데일리서프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비회원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