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에티켓' 태그의 글 목록

'에티켓'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2.14 명함
  2. 2006.08.06 '공연장에 이런 엄마들 꼭 있더라'
잠꼬대2008.12.14 22:49
공적인 자리에 가면,
간혹 사람들이 명함부터 들이미는 때가 있다.

난 이 때가 겁난다.
마치 서부에서 총잡이들이 총을 꺼내드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곤 한다.

존재의 위협…^^;

P.S. 하지만, 그러해야 한다.
에티켓이고 법칙이므로...
바로 총을 꺼내지 않는 것은 '난 당신을 무시한다'는 표시이고 사업 상의 엄청난 결례인 것이다...

'잠꼬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나무  (0) 2011.04.10
관계  (0) 2008.12.18
명함  (0) 2008.12.14
기억  (0) 2007.12.23
  (0) 2007.12.22
거리  (0) 2007.12.22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 깨몽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 보기2006.08.06 00:00
 

“애는 무릎에 앉히면 되잖아요”… ‘공연장에 이런 엄마 꼭 있다’ 꼴불견 백태


[쿠키 문화] 방학을 맞아 어린이 공연이 넘쳐난다. 아이에게 잊지 못할 경험을 선물하고 싶은 엄마들은 마음이 바빠진다. 하지만 무턱대고 왔다가 아이들에게 공연에 대한 나쁜 인상만 심는 엄마들이 의외로 많다. 아이들에게 공연 관람 예절을 가르치기 전에 엄마들이 먼저 에티켓을 배워야 할 것 같다. 공연장에서 손꼽히는 ‘나쁜 엄마 5’은 무엇일까.

△왜 안 들여보내줘요?=원칙적으로 공연시작 이후엔 공연장 출입을 할 수 없다. 다만 극의 흐름을 봐서 중간에 들여보내기도 하는데, 되려 늦게 와서는 아이가 보는 앞에서 공연장 관계자들에게 소리지르며 항의한다. 그리고 마침내 “여기 책임자 나오라고 해” “여기 불친절하다고 인터넷에 올릴거야”라고 삿대질한다.

△잘 보이는 앞자리로 가자=지정석인 경우 자신의 자리보다 나은 빈자리가 있다고 공연 시작 후에 이동해서는 안된다. 공연자나 다른 관람자에 방해가 될 뿐만 아니라 조금 늦은 좌석 주인이 도착할 경우 다시 움직이느라 소란스러워진다. 비지정석인 경우 아이를 앞자리에 앉히려고 엄마들이 몸싸움도 벌이는데,불편한 자리에 앉히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된다. 멀리서 보면 가까이 있을 때보다 더 넓게 볼 수 있다.

△우리 앤 똑똑해서 이정도는 충분히 봐요=공연 관람 연령이 취학아동 이상인데도 너무 어린 아이를 데리고 와서는 입장시켜 달라고 우긴다. 또 아이에게 맞지 않는 공연을 보러 와서는 “엄마, 언제 끝나?” “엄마, 저건 뭐야”라고 보채는 아이에게 “조용히 해” “그냥 봐”라고만 연방 이야기한다. 아이는 지겨워서 연신 몸을 비틀다가 결국엔 잠이 든다.

△공연 끝나고 데리러 올게요=아이만 덜렁 극장 안에 데려다놓고 같이 온 친구들과 차 마시러 나간다. 공연중에 아이가 울거나 왔가 갔다 하거나 바람에 공연장 관계자들이 아이를 달래거나 데리고 나와야 한다. 심한 경우 엄마들이 수다 떠느라 공연 끝나는 시간보다 한참 늦게 오는 바람에 공연장이 보육시설이 되기도 한다.

△애를 무릎에 앉히고 보면 되잖아요=티켓을 공연장에 온 사람 수보다 적게 끊고는 “아이는 무릎에 앉혀서 보겠다”고 우긴다. 아니면 아이를 자리에 앉혀놓고 나오겠다고 하고는 슬그머니 자리에 앉아선 나오지 않는다. 나중에 티켓을 구입해야 한다고 지적하는 공연장 관계자들에게 “티켓을 끊었는데 잃어버렸다”고 우기거나 아이를 들쳐업고 냅다 도망간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비회원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