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진중권' 태그의 글 목록

분류없음2009.06.12 21:11
변희재, 변듣보란 별명답게 아주 '잡놈' 티를 내는구나...

* 참고 링크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40090611191232&section=06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 깨몽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 보기2006.03.08 00:00
진중권 “지역기여 이유 최연희 면죄부 주장은 성폭행 2차 가해”
“자기 딸에 대해 할 수 없는 짓은, 남의 딸에 대해서도 하면 안되겠지요. 이게 바로 우리가 최 의원을 용서하면 절대로 안 되는 이유입니다. 근데, 이게 그렇게도 이해하기 힘들까요?”

시사평론가 진중권씨가 최연희 의원의 ‘성추행 파문’에 면죄부를 부여하려는 일부 움직임에 대해 “이건 견해의 자유가 아니라 성폭행 2차 가해로 봐야 한다”며 맹공을 가했다.

진 씨는 8일 자신이 진행을 맡고 있는 ‘진중권의 SBS 전망대’에서 이 같이 밝히고 최 의원을 용서하자는 동해시의회와 여성단체들의 움직임에 대해 ‘성폭행 2차 가해’라고 규정했다.

이어 진 씨는 최 의원을 두둔하고 나선 이들에게 “여러분의 딸들이 최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해도 지역발전에 기여한 그의 공을 봐서 용서하자고 할 것인가”라며 되물은 뒤 “자기 딸에 대해 할 수 없는 짓은 남의 딸에 대해서도 하면 안되는 일”이라며 강조했다.

그는 ‘역지사지’의 단순한 논리도 깨닫지 못하는 최 의원 옹호자들에 대해 “이게 그렇게도 이해하기 힘들가?”라는 말로 답답함을 감추지 않으면서 “‘세계 여성의 날’에 들은 황당한 소식이 바로 ‘최 의원 사퇴 반대’ 움직임과 이 엽기 포퍼먼스에 동해시 여성단체의 모임까지 가세했다는 것”이라며 한탄에 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

진 씨는 “일상에서도 여성은 여러 가지 남성 폭력의 대상이 되고 있고, 사회 곳곳에서 남성들의 성폭력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다”면서 “대우와 기회라는 면에서도 남성에 비해 차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윤희 (jazz@dailyseop.com)기자
[ 기사제공 ]  데일리서프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비회원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