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부부싸움 칼로 물베기’ 되려면' 태그의 글 목록

'‘부부싸움 칼로 물베기’ 되려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5.04.06 ‘부부싸움 칼로 물베기’ 되려면
내키는대로...2005. 4. 6. 00:00
‘부부싸움 칼로 물베기’ 되려면
[서울신문]가끔 남편이나 아내에게 견딜 수 없을 만큼 화가 날 때가 있다. 크게 호흡하며 숨을 고르고, 찬물을 마시며 식혀보려 하지만 쉽게 가라앉지 않는다.

이렇듯 폭발직전의 상황에서 상대방과 대화를 과연 어떻게 이끌어 가야할까. 마셜 B 로젠버그 미국 위스콘신대 교수가 쓴 ‘비폭력 대화(Nonviolent Communication·바오출판사)’에서 해법을 찾아보자.

비폭력 대화는 견디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인간성을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주는 대화 요령이다. 이 대화법을 익히면 습관적이고 즉각적인 반응을 자제하게 되고 자신이 관찰하고 느낀 점을 바탕으로 정직하고 명확하게 자신을 표현하게 된다.

비폭력 대화법은 네 가지 요소로 이뤄진다. 첫째, 어떤 상황에서 있는 그대로를 ‘관찰’하는 것이다. 단 관찰할 때 중요한 것이 있다. 어떤 상황에서도 내게 유익하거나 해롭다는 가치 판단을 개입시키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내 아들은 이를 자주 닦지 않는다.’와 ‘남편이 식사시간에 내게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는 두 문장을 보자. 첫째 문장은 ‘자주’라는 가치 판단이 들어 있다. 하지만 둘째 문장은 있는 그대로를 묘사한 관찰 문장이다. 관찰은 자신의 의견을 분명하게 포현하기 위해 중요한 요소다.

둘째, 관찰한 것에 대한 ‘느낌’이다. 우리는 느낌을 표현하기보다는 가치 평가에만 주목한다. 이 때문에 느낌을 제대로 표현하는 방법을 배우지 못했다. 예를 들어,‘아내에게는 내가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는 문장을 보자. 여기서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실제 느낌이 아니라 지레 짐작한 것이다. 이때 실제 느낌은 ‘슬프다.’나 ‘실망했다.’가 되었어야 한다. 자신의 느낌을 표현하는 것은 스스로의 취약점을 인정해 갈등 해결에 중요한 요소가 된다.

셋째, 자신이 포착한 느낌과 연결된 내면의 ‘욕구’다. 비폭력 대화법은 다른 사람의 말이나 행동이 우리의 느낌을 불러일으키는 자극은 되지만 우리 욕구의 근본 원인이 아니라고 말한다. 즉 다른 사람에게 불만이 있을 때 가하는 비판, 판단, 평가 등은 우리 자신의 욕구나 가치관의 또다른 표현이라는 것이다. 이 때문에 비폭력 대화법은 ‘당신이 매일 늦게 와서 정말 짜증이 나요.’라고 말하는 것보다 ‘당신과 저녁시간을 함께 보내고 싶었는데 실망스럽군요.’가 좀더 자기의 욕구를 바르게 표현하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구체적인 ‘부탁’이다. 욕구가 충족되지 않았을때 우리는 무엇을 관찰하고 느끼고 원하는 지를 표현한 다음 구체적인 부탁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무언가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는 부탁보다는 무엇인가 해줬으면 좋겠다는 부탁이 갈등 해결에 효과적이다. 예를 들어 ‘당신이 더 이상 술을 마시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는 부탁은 상대에게 대안이 없는 절제만을 강요한다. 이 때문에 비폭력대화법은 ‘술을 마심으로써 당신의 어떤 욕구가 충족되는 것인지 내게 말해주세요. 그래서 당신의 그런 욕구를 충족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을 함께 의논해보면 어떨까요.’라는 식이 더 낫다는 것이다.

로젠버그 교수는 이 네 가지 요소를 바탕으로 분노를 온전히 표현하는 방법을 연구해보자고 제안한다.

비폭력 대화법으로 분노를 완전히 표현하는 방법은 분노의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돌리지 않는 것이다. 즉 ‘그 사람의 행동이 나를 화나게 만들었어.’라는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 이 때문에 분노가 생겼을 때는 먼저 행동을 멈추고 심호흡을 한 뒤 내가 분노하는 이유를 우리의 욕구와 연결해 따져본다. 그리고 우리의 느낌과 충족되지 못한 욕구 사이의 간격을 상대방과 공감할 수 있도록 대화한다. 그렇게 된다면 우리는 갈등과 분노를 단지 서로에게 강하게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천천히 갈등의 해결책을 찾아볼 수 있는 냉정함을 갖추게된다는 것이다. 오늘밤 남편이나 아내가 당신을 열받게 만들 때, 차분히 비폭력 대화법을 떠올려보자.

이재훈기자 nomad@seoul.co.kr

[저작권자 (c) 서울신문사]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비회원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