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한글학회' 태그의 글 목록

우리말2011.11.30 13:00
한 해가 끝나갑니다.
이 즈음이면 한 해를 마무리하고 함께 보내는 모임들을 많이 가지지요?
흔히 이것을 ‘송년회’, ‘망년회’라 하는데,…
이 낱말들이 나오면 꼭 듣게 되는 얘기 - ‘망년회’는 일본말이니 ‘송년회’라 해야 한다….
왜 일본한자말은 안 되고, 중국 한자말은 괜찮지요? 또, 일본말은 안 되면서 영어(‘파티’ 같은…)는 괜찮은 게 말이 되나요?
이 논리는 한자말을 떠받드는 이들과 그들이 꿰차고 있는 큰나라말 떠받들고 우리말 죽이는 국립국어원이 만든 논리일 듯합니다.
차라리 ‘송년회’가 비록 한자말이지만 더 앞서부터 써 왔으니 ‘송년회’라고 쓰자고 하는 것이 앞뒤가 맞다 봅니다.
일본말이니 쓰지 말고 한자말이나 영어는 괜찮다는 게 얼마나 엉터리 논리인가 하면…
우리가 쓰는 많은 한자말들이 일본 한자말입니다. 이건 다 괜찮은데 왜 같은 일본말이면서 한자가 아닌 말-오뎅, 다꽝 같은…-은 안 될까요?(같은 일본말이라도 일본 한자말은 괜찮고 그냥 일본말은 안 된다? 한자말을 떠받들어도 너무 티나게 떠받드는 거 아닙니까?^^)
제가 보기엔, 유독 한자말이 아닌 일본말만 받아들이지 않는 것은, 겨레 느낌[민족 감정] 때문인 듯 합니다. 차마 ‘일본말이라도 우리가 쓰기만 하면 다 우리말‘이라고 우기기에는 겨레 느낌이라는 턱이 너무 높은 거겠지요. 그러니 일본말은 안 된다고 하면서 적당히 우리말을 아끼고 사랑하는 척 하는 거라고 봅니다.
한자말을 살려주려고 만든 이 논리가 결국은, 우리가 쓰기만 하면 다 우리말로 쳐 주는 ‘들온말’[외래어]라는 뜻매김으로 이제는 영어를 마구잡이로 우리말로 만드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와서…
그럼 우리말로는 무엇이라 할 수 있을까요?[‘송년회’, ‘망년회’를 우리말(투)로 갈음하면?]
우리말로는 ‘년말’을 ‘설아래’, ‘설밑’, ‘세밑’이라 했습니다.
그러니 ‘송년회’를 우리말로 하면 ‘설아래모임’, ‘설밑모임’, ‘세밑모임’이 될 것입니다.
물론 설아래에 모이는 모임을 뭉뚱그려 얘기할 때는 ‘설아래모임’ 같이 하고, 모임마다 뜻을 살려 이쁜 이름들을 지었으면 좋겠습니다.
‘설아래 건강 빌기’, ‘설아래 짝 만나기 모임’, ‘설밑 함께 보내기 모임’ 같이요…
이쁜 이름을 지어서 모이면 모임 자리도 더 흥겹지 않을까요…?^^
우리말[한말] 사랑방, 우리말 살려 쓰기, 한글학회, 원칙, 겨레, 사람을 생각하는 참된 보수, 생각 한 자락

* 이 글은 http://2dreamy.tumblr.com/post/13531176776 에서 옮겨 왔습니다.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 깨몽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우리말2011.10.21 10:26
아래 글은, 한글학회 누리집, '오순도순' 게시판에 '펭귄'이란 또이름을 쓰시는 분이 올린 글과 그에 달린 댓글들 입니다.
* 머리글 : 외래어에 대한 입장 - 펭귄 (2011-10-20 18:36:58)
저는 영어 번역을 50만 글자 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느낀건 외래어는 전문가들과 국어학자들이 지속적으로 시간과 노력을 들여 겉모습만 한글이 아니라 단어 자체를 우리말로 만들어야 합니다. 예를 들면 Telepathy란 단어를 텔레파시로 번역해 많이 씁니다. 텔페파시가 뭔가? 자신이 보는 사전에 나오지 못하면 인터넷에서 검색해 의미를 찾아야 합니다. 텔레파시의 뜻은 인간이 말이나 글을 사용하지 않고 정신/마음으로 의사소통을 하는 행위지요. 제가 번역한 글에서 텔레파시 대신 '마음대화'를 썼습니다. 대화를 한글로 대치하면 '마음말'이 됩니다. '원격(tele) pathy(통신)'은 한자어 조합이라 어색합니다. 원격 통신은 기계적인 느낌이 들지요. 그럼, 원격감응이라고 할까? 이것도 '감응'이란 한자어 의미가 짜집기한 상태여서 이상하지요. 표대국에 의하면 '어떤 느낌을 받아 마음이 따라 움직임'인다고 '감응'을 설명해 놓았습니다. 감응이란 대화란 질적으로 틀립니다. 대화는 논리적으로 의사를 교환하는 것이지요. 그런데 이렇게 개인들이 만들은 단어들이 자주 사용되면 사전 제작자들이 새 단어들로 채집해서 올림말로 쓰고, 사전 뒤에 "저작권"이라 뻔뻔하게 불법도용하지 말라는 경고를 찍어 놓지요. 세상에 사전이 단어에 대한 저작권 지킨다는 것이 가능한가요? 한글 창제 후 500년이 넘어 한글 학회에서 최초로 한글로 쓰인 '우리말 사전'을 1947년에 출판을 했습니다. 제 생각에 47년 후에 출판된 국어 사전은 모두 '우리말 사전' 올림말을 가져다 썼다고 봅니다. 이들 사전 제작자들과 출판사들이 한글 학회에 저작권료 지불했을까. 집 앞에 꽃을 딴 사람이 사진으로 찍어 인터넷에 올리면 저작권 때문에 함부로 가져다 쓰지 못합니다. 이런 경우는 사진이란 고정된 개체라 인정을 하겠지만, 제작자 불명의 5천만 국민들이 쓰는 어휘에 한 개인이나 출판사가 저작권을 요구한다. 억지죠.

이 글에 먼저, 제가 단 댓글입니다. (2011-10-20 18:36:58)
어떤 분은 '외래어'라는 뜻말이 우리에게만 있다고도 했습니다.(저는 우리말 모두를 꿰뚫는 전문가가 아니라 그것까지는 정확히 모르겠습니다만...)
확실히 '외래어'라는 흐리터분만 뜻말이 우리말을 죽이고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더 깊이 보자면, 한자를 받드는 이들이 한자말을 우리말로 만들려고 만든 뜻말이 아닌가 합니다.
이 얘기는 좀 길어서 제가 쓴 글, "한자말도 우리말이라는 어거지가 우리말을 어지럽히는 뿌리!" 글을 봐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http://2dreamy.tumblr.com/post/10153230909
저작권 말씀은 대체로 생각이 같습니다.
덧글. 선생님이 옮기신 글을 한번 보고 싶은데 옮기신(번역) 책을 좀 알려주실 수 있을지요...^^

그리고 이어서, '가나다'란 분이 쓴 댓글입니다. (2011-10-20 21:32:37)
외래어에 담긴 뜻을
우리말로 표현하려는 마음이 좋고
이것은 정부에서 나서서 해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 나라 정부는 미국이나 일본이나
중국정부보다 할 일이 너무나 많아서 훼방을 놓고 있습니다.
어느 통신회사는 '소리샘'이라고 우리말을 쓰고
어느 통신회사는 '음성사서함'이란 말을 쓰고 있습니다.
넬리파시를 마음말이라고 하는 것은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다시 처음 글을 쓴 '펭귄' 님이 쓴 댓글입니다. (2011-10-21 09:08:54) * 돋은 표시는 제가 한 것임.
깨몽 님,

한국인이 외국인보다 한국어 못하면 창피해서 문법이랑 맞춤법 다시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깨몽 님 의견에 동의를 해요. 한자는 조상들이 필요해서 사용한 글씨지, 한국말에 한자를 맞추면 안됩니다. 한글을 사용한지 500년이 넘었지만, 사실 1970년대까지 한국의 공식 언어는 한자였다고 봐요. 70년대 신문은 전 읽지 못합니다. 한자에 가끔 한글 단어들은 양념.

영어에 우리말을 맟춰도 안되고요. 영어, 한자 공부하고 우리말까지 잘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우리말을 완벽히 구사하는 사람들이 직업이나 연구목적으로 필요하면 본인들이 한자든, 영어든 배워야지요.

요즘처럼 아이들한테 영어, 한자, 우리말 공부 짬뽕으로 시키면 영어는 영어데로 못하고, 한자도 어설프고, 우리말도 서투른 국민들이 될겁니다. 논리적으로 사고할 줄 모르고, 창조성도 부족해지겠지요.

맞춤법은 볼수록 짜증이 납니다. 법칙이 57개에 붙힘들 까지 치면 거의 100개쯤 되니, 일반 국민이 맞춤법데로 글을 쓸 수 있을까 싶어요. 국어학자들이 사전 작업으로 할 일을 국민들에게 넘긴 꼴이라 봅니다. 맞춤법 규정이 일부 바뀌면 사전에 등록된 표준어들도 전부 바꿔야 됩니다.

한자에 우리말을 끼워맞추는 대표적 예가 두음법칙이라고 봅니다. 진짜 이상해요. 한국사람은 'ㄹ'시작하는 단어 발음을 알타이 계통이기때문에 못한다는 건 거짓말입니다. 그리고, 두음법칙을 지켜려면 옥편을 참조해 한자의 발음을 정확히 알아야 하는데, 이것도 실용성이 없고요.

영어는 150년, 200년전 책을 봐도 내용 이해를 할 수 있습니다. 영어 맞춤법 규칙은 손으로 꼽을 정도고 사전을 통해 단어 사용법을 배우면 됩니다. 한글도 표음문자니까 이런식으로 가야한다고 봅니다.

"쌀살하다"를 왜 "쌀쌀하다"로 강제로 바꾸는지 모르겠습니다. "바늘질" 대신 "바느질"로 써야 한다지요. 그렇다면 시간이 지나 다음 세대들이 '바느'를 '반'으로 말하면 "바느질"이 "반질"로 되니, 원형을 보존해 뜻을 이해하도록 한다는 맞춤법 목적이 사라지거든요.

영어는 미국인, 영국인, 호주인 마다 발음이 틀립니다. 영어 단어는 기록 문자고, 만약 한글 맞춤법처럼 영어 단어를 발음에 따라 바꿔버리면 영어가 지금처럼 세계적인 언어로 될 수가 없었을 것입니다.

수천년 넘게 써온 사투리, 방언을 표준어가 아니라고 사전에서 삭제 시키면 어쩐다는 건지. 이런 우리말 파괴행위를 학자들이 해서는 안되는데 계속하고 있어니 큰 문제입니다.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 깨몽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2011.10.14 00:23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1.10.14 00:14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1.10.14 00:10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