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배달말' 태그의 글 목록

'배달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10.19 글로써 '한글'과 말로써 '우리말'(한말)
  2. 2011.10.13 "쉬운 말 우리말로" - 이오덕
우리말2011.10.19 12:10

말글[언어]에서, 손 같은 것으로 쓰거나 치는 것은 '글자'라 하고, 입 같은 것으로 소리내는 것은 '말'이라 합니다.
우리 말글에는 글자로써 '한글'이 있고 말로써 '우리말'(한말, 겨레말, 배달말이라 하시는 분도 있습니다.)이 있습니다.
그런데 학자들-우리 말글을 연구하는 연구원이나 교수 같은 이들도...-이나 글쟁이들이 글을 쓸 때, 자주 우리말과 우리글을 섞어서 씁니다.
보기를 들어서 '한국어'라고 하면서 정작 알맹이는 '한글'에 치우쳐서 다루거나, '한글'이 우수한 것을 얘기하면서 가끔 '우리말'을 얘기하기도 합니다.
뭇사람들이야 이런 얘기를 할 일이 별로 없으니 헛갈려서 섞어 쓰더라도 적어도 학문을 하는 학자, 글쟁이 그리고 남 앞에 글을 내놓는 언론인이라면 '말'과 '글' 정도는 구분해서 말해야 하지 않을까요?

특히 '한글날'이 되면 '한글'만 입으로 떠받드는 것도 좀 눈꼴사납지만, '우리 말'*, '한국어'(韓國語 즉 한국말)을 얘기하면서 한자말과 들온말투로 한글 얘기만 잔뜩 늘어놓는 것을 보게 되면, 학자로써 뿌리가 되는 뜻은 제대로 세우고 있는지 궁금할 때가 있습니다.

자주 얘기했지만, 글은 몸이요, 말은 얼이라 생각합니다.
우리 글, 한글이야 심지어 한자를 받드는 이들조차도 추어올리는 바지만, 우리말(한말)을 두고는 모든 사람이 같은 생각을 가진 것은 아닐 것입니다.(우리말을 낮게 보는 이들이 뜻밖에도 많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글로써 우리 글자 '한글'과 말로써 우리말(한말)은 따로 갈래지어서 얘기했으면 합니다.
그럴 때만이 '우리말'(한말)이 더욱 또렷이 보일 것입니다.

* 어깨풀이 : '우리 말'과 '우리말'을 두고는 제가 쓰는 낱말 뜻매김[정의] 몇 가지를 봐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 깨몽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말2011.10.13 13:50

<쉬운 말 우리말로> - 이오덕

남에게 홀리지 않고(일본)
남에게 끌리지 않고(중국)
남에게 기대지 말고(미국)
홀로 서서 가는 사람 훌륭하여라.

어려운 말 하는 사람 믿지 말고
유식한 글 쓰는 사람 따르지 말자
우리말은 깨끗해요 우리말은 쉬워요
우리말은 바르고 아름다워요.

어린이들도 잘 아는 우리 배달말
할머니도 잘 아는 우리 고향 말
진달래 피고 지는 삼천리강산
배달말로 이어질 한 핏줄 겨레.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 깨몽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