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아파트' 태그의 글 목록

세상 보기2007.04.17 00:00
 

‘아파트 숲’ 전국을 뒤덮는다



전국 처음으로 전체주택 중 아파트 비율이 70%를 넘어선 광주광역시 상무지구 일대(사진 아래). 그 뒤편으로 동림·운암지구에도 빽빽히 들어선 아파트들이 17일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펼쳐져 있다. 광주/남호진기자
전국이 ‘아파트 숲’으로 뒤덮이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전국 처음으로 아파트 비율이 전체 주택의 70%를 넘어섰다. 말 그대로 ‘아파트 도시’다. 6대 도시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율이 60%를 넘는 데는 울산(64.1%), 대전(63.8%), 대구(60.1%) 등 4곳에 이른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주택 수는 1322만2641채. 이 중 52.7%(696만2689채)가 아파트다. 주택 2채 중 1채는 아파트인 셈이다.

아파트는 새로 짓는 주택의 90%를 차지하고 있다. 1989년 ‘주택 200만호 건설’ 등 정부의 공급위주 주택정책이 시작된 이후부터다. 빈 집이 속출하는 농촌의 허허벌판에도 아파트는 치솟고 있다. 건교부에 따르면 2006년 전국의 주택건설 총계는 46만9503가구이고 이 중 아파트가 41만2891가구(87.9%)로 조사됐다.

왜일까. 전문가들은 아파트에 편중된 주택정책, 아파트를 통한 재테크, 주거문화의 급변 등을 주요인으로 꼽고 있다.

그 결과 90년과 비교해 아파트는 4.3배(553만4572채) 늘어났다. 단독주택은 거꾸로 46만3392채 줄었다. 단독주택은 부수고 아파트는 짓는 정책 때문이다.

아파트는 한국 문화를 읽는 주요 코드로 자리잡은 지 오래다. 단독주택은 불편하고, 단독주택에 사는 가장은 재테크 무능력자로 낙인 찍히는 식이다. 아파트와 단독주택 비율은 90년 3대 7에서 이젠 정반대가 됐다.

외국인들은 아파트를 한국을 대표하는 상징물로 여길 정도다. ‘아파트 공화국’을 쓴 프랑스 지리학자 발레리 줄레조 교수는 “한국의 대도시 어디를 둘러봐도 시야에 들어오는 아파트의 모습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콘크리트 박스’ 같은 아파트촌의 폐해는 점차 현실화하고 있다. 최근 녹색연합은 도심 아파트 지역에 사는 어린이의 아토피·천식 등 환경성 질환 발병률이 외곽의 단독주택에 사는 어린이들에 비해 3배가량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도시에서는 아파트가 도심을 둘러싸면서 바람이 통하지 않아 이산화탄소가 발생하고 온도 상승으로 이어지는 ‘열섬 현상’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경희대 토목건축공학부 온영태 교수는 “아파트는 도시의 생태환경에 역행하는 건축물이기 때문에 아파트 건설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주택정책은 향후 큰 재앙을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주택을 20~30년 후에 부숴버리고 다시 짓는 ‘소비재’로 취급하지 말고 후세까지 쓰는 ‘환경’의 하나로 생각해야 근본적인 해결책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일기자·전국종합〉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 경향신문 & 미디어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  경향신문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비회원
보람말 아파트, 주거, 주택,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 보기2007.01.31 00:00

‘아파트 신화’ 뒤엔 개발독재 있었다

“땅은 좁고 사람은 많기 때문이죠.”

서울에서 “한국에는 아파트가 왜 이렇게 많죠”라고 묻는다면 다들 이렇게 대답한다. 이 명제는 보통 한국인이라면 아무도 의심할 수 없는 공리(公理)다. 과연 그럴까.

1993년 한국을 찾은 프랑스 지리학자 발레리 줄레조(40·마른 라 발레대 교수)는 ‘아파트의 나라’ 한국에 충격을 받았다. 유럽에서는 빈민주택의 통칭인 아파트가 한국에선 어떻게 부의 상징일까. 어떻게 ‘주택이 유행인 나라’가 생겨났을까. 혹시 우리(프랑스)가 실패한 ‘공동주택’에 대한 건축가 르 코르뷔지에의 이상이 한국에서 실현된 것일까. 그는 서울의 아파트 문화를 연구, 박사학위 논문을 쓴 데 이어 최근의 연구성과를 담아 ‘아파트 공화국’(후마니타스)을 출간했다.

줄레조가 우선 문제삼는 것은 ‘인구밀도와 아파트의 상관관계’에 대한 통념이다.


줄레조교수는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도시가옥을 소모품으로 취급하는 무심한 국민이라고 했다. 한강 원효대교 남단에서 바라본 서울 이촌동 지구 아파트 단지. /남호진기자

좁은 영토에 인구밀도가 높은 네덜란드나 벨기에에서는 도시 집중화가 대규모 아파트 건설로 이어지지 않았다. 한국도 마찬가지다.

90년대 이후 서울 강북의 아파트 증가는 인구밀도 상승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신공덕동의 경우 오히려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선 이후 인구밀도가 줄었다. 줄레조는 “17층과 24층인 10개 동을 건설하는 것이 더 많은 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은 아니다”라며 “통행로나 소방로를 효율적으로 구상하고, 수도나 전기의 조직망을 개선한 3, 4층 건물로의 재개발은 왜 대안이 될 수 없느냐”고 반문한다.

줄레조는 “당연한 걸 왜 묻느냐”는 숱한 면박을 들으며 면접조사한 한국인들에게서 공통점을 발견했다. 아파트 선호 이유가 ‘깨끗함’이란 것. 이 ‘깨끗함’은 ‘오래돼 낡고 값어치가 떨어졌다’는 의미이자, ‘최근의’ ‘새롭다’는 뜻을 함축한다는 것은 한참 뒤에 알아챘다.

그는 여기에서 한국인들의 ‘새 것에 대한 맹목적인 숭배’를 읽는다. 와우아파트 때만 해도 대다수 시민들이 혐오감을 가졌던 아파트가 70년대 들어 갑자기 ‘첨단주택’으로 탈바꿈하고, ‘신’ ‘뉴’라는 접두사가 무한대로 사용됐다. 그래서 ‘신’도시, ‘뉴’타운이다.



줄레조는 초기에 냉대를 받던 아파트가 명품으로 자리잡은 이유를 권위주의 정부의 ‘개발독재’에서 찾는다.

70년대 ‘주택건설 200만호!’ ‘주택건설 180일작전!’ 등의 구호를 내건 정부는 훈장 수여와 각종 혜택으로 건설사들의 참여를 독려했고, 도시 중산층을 아파트로 결집시켰다.

대기업은 정부의 든든한 파트너가, 손쉽게 집 장만하고 돈까지 번 중산층은 표밭이 됐다.

아파트는 상품, 재테크의 수단으로 변모했다. 한국인들은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도시가옥을 소모품으로 취급하는 ‘무심한’ 국민”이 됐다. 여기에 부의 이전이나 연대의식을 바탕으로 한 ‘국민주택’의 개념이 끼어들 여지는 없었다.

그는 ‘아파트의 현대성’에서도 한국인들의 모순된 인식을 읽는다. 아파트가 현대적이고 편리하다는 신화는 “현실로서의 아파트가 아니라 한국인들이 ‘현대적 주택’에 대해 만들어 낸 ‘이미지’가 인기를 끈 결과”라는 것이다.

한 이방인의 주도면밀한 관찰은 “미학적 기준에 반하는 도시경관” “지리학에 반하는 도시”인 한국사회를 비춰주는 ‘거울’이 될 듯하다.

〈손제민기자〉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 경향신문 & 미디어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  경향신문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비회원
보람말 개발, 독재, 아파트, 주택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 보기2007.01.31 00:00
 

‘아파트 신화’ 뒤엔 개발독재 있었다

“땅은 좁고 사람은 많기 때문이죠.”

서울에서 “한국에는 아파트가 왜 이렇게 많죠”라고 묻는다면 다들 이렇게 대답한다. 이 명제는 보통 한국인이라면 아무도 의심할 수 없는 공리(公理)다. 과연 그럴까.

1993년 한국을 찾은 프랑스 지리학자 발레리 줄레조(40·마른 라 발레대 교수)는 ‘아파트의 나라’ 한국에 충격을 받았다. 유럽에서는 빈민주택의 통칭인 아파트가 한국에선 어떻게 부의 상징일까. 어떻게 ‘주택이 유행인 나라’가 생겨났을까. 혹시 우리(프랑스)가 실패한 ‘공동주택’에 대한 건축가 르 코르뷔지에의 이상이 한국에서 실현된 것일까. 그는 서울의 아파트 문화를 연구, 박사학위 논문을 쓴 데 이어 최근의 연구성과를 담아 ‘아파트 공화국’(후마니타스)을 출간했다.

줄레조가 우선 문제삼는 것은 ‘인구밀도와 아파트의 상관관계’에 대한 통념이다.


줄레조교수는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도시가옥을 소모품으로 취급하는 무심한 국민이라고 했다. 한강 원효대교 남단에서 바라본 서울 이촌동 지구 아파트 단지. /남호진기자

좁은 영토에 인구밀도가 높은 네덜란드나 벨기에에서는 도시 집중화가 대규모 아파트 건설로 이어지지 않았다. 한국도 마찬가지다.

90년대 이후 서울 강북의 아파트 증가는 인구밀도 상승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신공덕동의 경우 오히려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선 이후 인구밀도가 줄었다. 줄레조는 “17층과 24층인 10개 동을 건설하는 것이 더 많은 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은 아니다”라며 “통행로나 소방로를 효율적으로 구상하고, 수도나 전기의 조직망을 개선한 3, 4층 건물로의 재개발은 왜 대안이 될 수 없느냐”고 반문한다.

줄레조는 “당연한 걸 왜 묻느냐”는 숱한 면박을 들으며 면접조사한 한국인들에게서 공통점을 발견했다. 아파트 선호 이유가 ‘깨끗함’이란 것. 이 ‘깨끗함’은 ‘오래돼 낡고 값어치가 떨어졌다’는 의미이자, ‘최근의’ ‘새롭다’는 뜻을 함축한다는 것은 한참 뒤에 알아챘다.

그는 여기에서 한국인들의 ‘새 것에 대한 맹목적인 숭배’를 읽는다. 와우아파트 때만 해도 대다수 시민들이 혐오감을 가졌던 아파트가 70년대 들어 갑자기 ‘첨단주택’으로 탈바꿈하고, ‘신’ ‘뉴’라는 접두사가 무한대로 사용됐다. 그래서 ‘신’도시, ‘뉴’타운이다.



줄레조는 초기에 냉대를 받던 아파트가 명품으로 자리잡은 이유를 권위주의 정부의 ‘개발독재’에서 찾는다.

70년대 ‘주택건설 200만호!’ ‘주택건설 180일작전!’ 등의 구호를 내건 정부는 훈장 수여와 각종 혜택으로 건설사들의 참여를 독려했고, 도시 중산층을 아파트로 결집시켰다.

대기업은 정부의 든든한 파트너가, 손쉽게 집 장만하고 돈까지 번 중산층은 표밭이 됐다.

아파트는 상품, 재테크의 수단으로 변모했다. 한국인들은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도시가옥을 소모품으로 취급하는 ‘무심한’ 국민”이 됐다. 여기에 부의 이전이나 연대의식을 바탕으로 한 ‘국민주택’의 개념이 끼어들 여지는 없었다.

그는 ‘아파트의 현대성’에서도 한국인들의 모순된 인식을 읽는다. 아파트가 현대적이고 편리하다는 신화는 “현실로서의 아파트가 아니라 한국인들이 ‘현대적 주택’에 대해 만들어 낸 ‘이미지’가 인기를 끈 결과”라는 것이다.

한 이방인의 주도면밀한 관찰은 “미학적 기준에 반하는 도시경관” “지리학에 반하는 도시”인 한국사회를 비춰주는 ‘거울’이 될 듯하다.

〈손제민기자〉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 경향신문 & 미디어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  경향신문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비회원
보람말 개발, 독재, 아파트, 주택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