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엄마손, 약손' 탁월한 효과

유익한 거리2005.09.05 00:00
엄마 손은 ‘미다스 손’
[서울신문]민간에서 전통적으로 사용해 온 ‘약손요법’이 미숙아의 성장과 안정에 실제로 탁월한 효과를 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양의 신생아 마사지 요법인 ‘GHT(Gentle Human Touch·부드럽게 만져주기)요법’보다 낫다는 것도 입증됐다. 약손요법이란 어머니가 자녀의 아픈 곳에 손을 얹고 쓸어주거나 주물러주는 것을 말한다.GHT요법은 보온기 등으로 두 손을 따뜻하게 한 뒤 아이의 복부 등에 가만히 손을 얹고 있는 방법이다. 언뜻 비슷해 보이지만 약손요법에서는 GHT에는 없는 어머니의 기(氣)가 전달된다.

약손요법이 아이들의 가벼운 병을 예방하고 심리적 안정을 준다는 정도는 알려져 있었지만 미숙아에게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는 처음이다. 이는 최근 심사를 통과한 고려대 간호학과 임혜상씨의 박사논문 ‘약속요법이 미숙아의 성장 및 안정상태와 미숙아 어머니의 애착에 미치는 효과’에서 밝혀졌다. 임씨는 올 1∼5월 서울·경기 지역 4개 대학병원에 입원 중인 생후 7일 미만 미숙아 29명을 대상으로 실험했다.15일 동안 15명에게는 약손요법을,14명에게는 GHT요법을 썼다.

실험 결과 약손요법을 받은 미숙아는 수유량이 하루 평균 11.60㏄ 늘었지만 GHT요법의 경우 5.55㏄로 약손요법의 절반이 채 안됐다. 둘 다 도움은 됐지만 약손요법이 훨씬 효과적인 셈이다. 약손요법은 심장 박동수에도 영향을 미쳤다.15일간의 실험 후 약손요법을 받은 미숙아들은 심박수가 평균 분당 151.7회에서 148.2회로 안정됐으나,GHT요법은 155.4회에서 154.0으로 변했다. 임씨는 “GHT 결과는 의학적으로 의미있는 변화라고 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아기에 대한 어머니의 애착도를 높이는 데도 약손요법이 효과가 컸다. 총 23개 항목으로 이뤄진 ‘모성애착조사표’를 적용한 결과 자녀에게 약손요법이 적용된 어머니들은 실험 전 3.25점에서 실험 후 3.73점으로 애착도가 0.48점 늘어난 반면,GHT요법 어머니들은 3.28점에서 3.50으로 0.22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체중의 경우는 약손요법이 1일 평균 20.1g,GHT요법이 18.3g 늘어 비슷했다. 임씨는 “전통적인 약손요법은 ‘엄마손은 약손’이라는 말처럼 미숙아의 신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부모와 아기를 심리적으로 이어주는 좋은 방법”이라면서 “이를 활용해 많은 미숙아 부모들이 도움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나길회기자 kkirina@seoul.co.kr

[저작권자 (c)서울신문사]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비회원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