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우리말글에서 겹닿자 낱말

우리말2011. 11. 6. 19:58
우리말에서 겹닿자로 끝나는 낱말들이 많습니다.
지나온 햇수를 세는 말인 '돐'은 '돌'이, '외곬'은 '외골'이 표준말이 되었습니다.
그것이 어떻게 소리나는가 살펴보면 '도리', '도를' 같이, '외골로' 같이 소리나기 때문입니다.(물론 이는 뭇사람들이 잘못쓰는 말버릇 때문이라 할 것입니다. 아마 사투리에는 겹닿소리가 살아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제가 알기로 서울 사람들은 '닭을'을 '다글'이라고 합니다.(표준말과 서울말에서 엉터리 말은 솔직히 꽤 많습니다. 그 가운데 하나가 '깨끗하다'인데 큰나라말 떠받드는 국립국어원은 바뀐 꼴은 '깨끗이'라고 해 놓고, 서로 달리 쓰는 것으로 갖다붙여놓았습니다.)
이 말버릇에 따르면 꼬꼬댁 우는 짐승은 '닭'이 아니라 '닥'이 맞습니다.
이거 참 코가 막히고 기가 막히는 일인 것 같은데, 어떻게 보시는지요?(저하고 다른 생각도 반깁니다.^^)
우리말 사랑방, 한글빛내기모임, 한글학회

* 이 글은 http://2dreamy.tumblr.com/post/12412854967에도 올라 있습니다.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 깨몽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