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http://2dreamy.wordpress.com/에 더 많은 글이 있습니다. :: 우리말글에서 겹낳자로 끝나는 낱말

우리말2011.12.31 13:33
여러분은 '닭'을 어떻게 소리내고 있습니까?
보기를 들어, '닭을 잡다' 할 때나 '닭이 도망친다'고 할 때 '다글', '다기'라고 소리냅고 있습니까, '달글', '달기'라고 소리내고 있습니까?
아마도 어느 것이 옳은가를 물었다면 대부분 맞추시겠지만, 실제로 어떻게 소리내고 있는지를 보면 사뭇 다르다는 걸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말들이 꽤 많습니다.(뒤에서 조금씩 살펴 보겠습니다.)
그럼 왜 이렇게 되었을까요?
저는 이것이 큰나라말 떠받드는 국립국어원에서 만든 엉터리 잣대(표준말 규정) 때문이라고 봅니다.
잣대가 엉터리인 것도 문제지만, 살아있는 말에 죽어있는 잣대를 어거지로 들이대는 것부터가 문제라 봅니다.
말에서 잣대는 올바른 (푯대)만 보여주면 된다 봅니다.
그리고 올바른(이 말도 '옳다+바라다'로 이루어진 말인데 소리값이 없다하여 '올바르다'로 바꿔 버렸지요.) 말을 쓰도록 길을 보여주고도 말글산이[말글을 쓰는 언중]이 그것을 더 익게 쓰면 어쩔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런데 큰나라말 떠받드는 국립국어원에서 만들어 놓은 '표준말 규정'은 살아 움직이는 말을 죽어있는 잣대에 끼워맞추려다 보니 맞춰지지 않는 어쩔 수 없는 것들을 '규칙'이라는 울을 만들어놓고는 도리어 살아 움직여야 할 말을 그 틀에 넣고 죽이고 있는 것입니다.

적게나마 제가 말한 것에 뿌리를 아래에 밝히고자 하니 펼쳐서 봐 주시기 바랍니다.


Bookmark and Share
글 쓴 이 : ... 깨몽
☆ 두리(소셜)댓글 달기 : 얼숲(페이스북), 재잘터(트위터), 열린또이름(오픈아이디)으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